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이슬람 칼럼 [Column]

당신이 ‘헝거 게임’이 힘들 것 같다고 생각했다면, 나는 무슬림 여성으로서 처녀성을 잃으려 하는 게 더 힘들다고 장담할 수 있다. 두 게임 모두 똑같은 공포감이 감돌고, 적들이 있지는 않나 끊임없이 모퉁이 너머를 확인하게 된다. 여기서 적이란 당신이 남성과 함께 있는 걸 봤다고 당신 부모에게 말할지도 모를 무슬림 커뮤니티의 누구라도 될 수 있다. 적에게 발각될 경우, 당신은 죽고 게임은 끝난다. 정말로 죽는다는 것은 아니고 비유적인 표현이다. 당신의 어머니는 울며 내가 무슨 죄를 지어서 내게 이런 짓을 하는 딸을 주셨느냐고 하늘에다 대고 물을 것이다. 아버지는 다같이 다른 도시로 이사가자고 제의할 것이다. 다른 나라로 이민 가자는 주장까지 하겠지만, 어머니가 말리며 그냥 여기 살아도 된다고 할 것이다. 하지만 당신…
Mona Eltahawy was just 15 years old when she was sexually assaulted while performing one of Islam's most sacred rituals. She and her family had recently moved to Saudi Arabia, and they were taking part in their first hajj, the annual pilgrimage to Mecca.It took Eltahawy — now 50, a journalist and a well-known feminist commentator — years to feel comfortable enough to share that difficult story. When she finally did, it turned out that many other Muslim women had endured strikingly similar assaults. Eltahawy has been connecting with them and collecting their stories for years.Last month, inspired by the #MeToo movement and another first-person account of se…
“지금 이라크에서 벌이는 우리의 생존 투쟁은 마지막 몸부림이 될 수도 있다.”이라크의 아르빌대교구장 바샤르 와르다 대주교는 “이라크 그리스도인들은 지난 1400년간 인내와 신앙으로 박해를 견뎌왔다”며 극단 무장조직 이슬람국가(IS)가 남긴 폐허 위에서 다시 시작한 생존의 몸부림은 ‘마지막’이 될지도 모른다고 말했다. IS 점령 기간에 너무나 많은 그리스도인이 죽거나 떠나 ‘그리스도인 없는 성경의 땅’이 될 가능성이 있다는 우려다. 칼데아 가톨릭 소속인 와르다 대주교는 미국 조지타운대학 버클리센터 초청 연설<사진>에서 “우리는 채찍질 당하고 상처를 입었지만 여전히 그곳에 남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이라크에 남아 있는 그리스도인 수를 20만 명 밑으로 추산했다. 2014년 IS가 그리스도인 밀집 지역 니네베 평원에…
<17> 경제적 관점에서 보는 ‘테러’ 전 세계 무장집단 매출, 연 1조5000억 달러… 영국 GDP의 2배 무기·마약 거래 등 불법 사업과 석유 밀수, 기부금이 자금줄 국제사회 공조로 불법 자금 세상 밖으로 나오지 못하게 해야 로레타 나폴레오니는 이탈리아의 경제학자이며 저널리스트로, 테러사건을 순전히 경제적 관점에서 살펴보고 ‘테러 경제학’이라는 새로운 경지를 개척한 학자다. 그녀는 냉전시기의 대리전들과 오늘날의 테러전에 이르기까지 많은 폭력 등을 통해 ‘테러의 신경제’가 창조됐음을 주장했다.  더러운 돈과 정당하지 못한 권력이 배태한 불행한 산물이 바로 ‘테러조직’이라고 진단한 그녀는 추악한 금맥과 자유를 흥정하는 부도덕한 정치세태를 비판한 『모던 지하드: 테러, 그 보이지 않는 경제』라는 …
파리드 자카리아 워싱턴포스트 칼럼니스트·CNN ‘GPS’ 호스트빈곤·무능한 정치 틈 파고들어IS, 온건파 무슬림 뿌리에 침투뉴욕테러 등 이념 확산세 입증지난주 뉴욕에서 발생한 비극적 테러 공격은 문제를 지닌 한 남성의 소행일 뿐이며 이를 일반화해서는 안 된다. 9·11 이래 16년 동안 뉴욕시는 지하디(성전) 그룹과 개인의 위협으로부터 놀라울 정도로 안전하다는 사실을 입증했다. 그러나 뉴욕에서 1만마일 떨어진 주요 글로벌 허브인 싱가포르 현지 관리들이 내린 결론은 “무척 염려스럽다”였다. K 샨무감 싱가포르 내무장관은 “뉴욕 테러는 이슬람국가(IS)가 군사적으로는 열세지만 극렬 이슬람주의자들의 이념적 위협은 오히려 확산되고 있음을 보여준다”며 “추세선이 잘못된 방향으로 움직이고 있다”는 견해를 보였다.시리아·아프가…
목록
 1  2  3  4  5  6  7  8  9  10  다음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