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HIM
로그인 회원가입
4HIM
4HIM



screenshot-www.4him.or.kr-2017-02-16-18-18-17.png
무슬림사랑 12-07 111
Hamas leader Ismail Haniya has said the US decision on recognising Jerusalem as the capital of Israel is a "war declaration against Palestinians", and called for a new "Intifada", or uprising. Haniya said in a speech in Gaza City on Thursday that US President Donald Trump's recognition "killed" the Israeli-Palestinian peace process. "This decision has killed the peace process, has killed the Oslo [accord], has killed the settlement process," he said. "The US decision is an aggression, a declaration of war on us, on the best Muslim and Christian shrines in the heart of Palestine, Jerusalem." "We should work on launching an intifada in the face of the Zionist enemy," Haniya said. …
이슬람전문가 08-06 1364
입력 : 2014.08.02 02:55 [本紙 박국희 특파원, 이스라엘 가자지구 진입 르포]공습 경보도 없이 곳곳서 폭발… 도시 전체가 '난민촌'으로주민들 "하마스 누군지 몰라 암살 위협에 신분 안 밝혀"  본지 박국희 특파원이 지난 31일 가자 지구 알 시파 병원 앞에서 방탄모와 방탄조끼 차림으로 서 있다. 지난 31일 밤 11시, 가자시티 해변 근처의 한 호텔. 외신기자 사이에서 이스라엘의 폭격으로부터 그나마 안전한 곳이라는 평가를 받던 호텔이었다. 전력 사정이 좋지 않아 로비에서만 인터넷이 되던 상황이라 외신기자 10여명이 한데 모여 기사를 작성하고 있었다.순간 갑자기 건물이 무너지는 듯한 굉음이 들려왔다. 폭격을 맞았다고 생각한 모두가 테이블 밑으로 들어가며 로비가 아수라장이 됐다. 하지만 유리창 하나 깨지지 않았…
무슬림사랑 07-09 1183
영상출처:http://www.pbc.ps/index.php 이스라엘 150여곳 공습…예비군 4만명 동원·지상군 투입 '임박' 하마스, 예루살렘·북부 하이파 로켓포 공격…국제사회 의견 갈려 (서울=연합뉴스) 백나리 기자 = 이스라엘이 가자지구에 대규모 공습을 가해 사상자가 속출하고 팔레스타인 무장조직 하마스는 이스라엘 수도 예루살렘 등을 로켓포로 공격하면서 양측이 확전을 거듭하고 있다.예비군 4만명을 동원하며 지상군 투입 채비에 나선 이스라엘에 맞서 하마스 역시 로켓 발사 범위를 이스라엘 북부까지 확대하는 등 150여명의 사망자를 낸 2012년 11월의 '8일 교전' 이래 최악의 사태가 빚어지고 있다. ◇ 이' 대규모 공습…하마스, 예루살렘에 로켓 반격 이스라엘군이 8일(현지시간)부터 9일 새벽까지 가자지구 150여곳을 공습, 28명이 …
무슬림사랑 07-01 1479
아주경제 이광효 기자= 지난 6월 중순 요르단강 서안지구 유대인 정착촌 인근에서 실종됐던 이스라엘 유대인 10대 소년 세 명이 모두 숨진 채 발견됐다.이스라엘은 이번 납치·살해 사건의 배후로 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를 지목하며 강력하게 응징할 것임을 밝혔고 하마스도 물러서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하고 있어 최악의 경우 이스라엘과 하마스 사이의 전쟁이 발발할 가능성마저 제기되고 있다.30일(현지시간) AP, AFP 등 주요 외신들에 따르면 이날 이스라엘군과 정보기관 신 베트는 “실종됐던 에얄 이프라(19), 길랏 샤르(16), 나프탈리 프랭클(16)로 추정되는 시신 3구를 서안지구 도시 헤브론의 북쪽에 위치한 할훌 마을에서 발견했다”며 “시신 확인 작업을 하고 있고 실종자 가족들에게 시신 발견 사실을 통보했다”고 밝혔다.이 소…
무슬림사랑 11-09 1232
영어 능통… 해외언론 담당… 하마스 "서방과 소통할 것"팔레스타인 무장 정파 '하마스' 대변인에 처음으로 여성이 임명됐다고 가디언이 7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이스라 알모달랄(23·사진) 신임 대변인은 영어에 능통해 하마스의 대(對)서방 관계 개선 창구로 적격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알모달랄은 영국 북부 웨스트요크셔주(州) 브래드퍼드에서 3년 동안 학교에 다녀 이 지역 억양이 밴 영어를 구사한다. 대변인 임명 전에는 가자지구의 이슬람대학에서 언론학을 전공한 뒤 기자와 방송 진행자로 일했다.알모달랄은 하마스 정부에서 주로 해외 언론을 담당하며, 조만간 트위터와 페이스북 등 소셜네트워킹서비스(SNS)를 통해 하마스 정책을 홍보할 계획이다. 그는 "팔레스타인 난민 인권 문제에 집중할 생각"이라며 "세계가 (이스라엘에) 포위된…
무슬림사랑 04-08 1773
 가지지구를 점령하고 있는 하마스가 젊은 남성들의 장발을 강제로 깎는 등 이슬람 율법의 시행을 가속하고 있다.하마스의 경찰들은 장발의 젊은 남자들을 붙들어 지프에 태워 모독을 준 뒤 머리를 깎아버린다고 이들에게 머리를 깎였다는 2명의 젊은이들과 한 인권단체가 7일 말했다.이슬람 무장단체인 하마스는 2007년 이 지역을 점령한 이후 엄격한 이슬람 율법의 시행을 가속해 왔으나 최근들어 장발이나 짧은 바지 등을 단속한 것은 가장 과격한 이슬람 율법의 적용으로 간주되고 있다.아이만 알 사예드(19)라는 한 화공은 원래 어깨까지 닿는 장발을 하고 있었으나 지난 4일 붙들려 머리를 깎였다고 말했다.그는 "이제 내가 바라는 것은 오직 이 나라를 떠나는 것 뿐이다. 나는 두렵다. 그들은 이유없이 길거리에서 우릴 붙든다. 앞으로 그들…
목록
 1  2  3  맨끝
4HIM
4HIM 소개 지역별 이슬람 뉴스 이만석 칼럼 전문가 칼럼  
  Tel : 010-8220-5290   E-mail : foxkr@msn.com